Artist Statement

Concrete and melting salt 

콘크리트와 녹아내리는 소금

It was like a coincidence. One day, seeing the salt poured into the water completely disappearing visually and turning it into a salty state, I felt as if it awakened my soul that had been blinded by visualism. It caught my eye instantly because I had been longed for a new language to express my thought about this complex era. And I began to imagine the language of salt that changed the atmosphere through visual extinction.

 

How will the people see the 21st century in the distant future? It won't be merely considered as the era of rapid technological change. I was afraid that this era would be written as the most polarized and mentally fatigued period in the longest war minus the shooting. I was afraid that everyday life, frustrated by dreams and hopes, shunned new relationships, and increasingly trapped in cold concrete to avoid environmental pollution, would be left as a landscape of this era.

 

I want to express the coldness of the city and the loneliness of the people living there as a concrete background with silence. Then I paint the melting salt crystals on top of it, and imagine the visual extinction of the salt crystal influence and change the background and the audiences observing it at the same time. I want to be remembered as a painter who sang about dreams and hopes in the 21st century.

 

P.S.   One day, I headed for the salt pond in the southern part of the Korean Peninsula. Looking around, I could feel the intense heat of the sun. It was sticky by evaporation of seawater with the wind blowing on the ground, and salt crystals were emerging on the surface of the water. I suddenly realized that there was the universe behind the visual formation of tiny grains of salt and I was delighted. I imagine that salt crystals will change the atmosphere constantly through the repetition of visual extinction and production.

그것은 우연과도 같았다. 어느 날 통에 담긴 물 속으로 쏟아 부은 소금이 시각적으로 완전히 사라져버리며 그것을 녹인 물 전체를 짜게 변화시킨 모습을 보면서, 마치 시각만능주의에 취해있던 내 영혼을 깨워버리는 느낌을 받았다. 그것은 더 복잡해진 이 시대를 표현하기 위해 새로운 언어를 갈망해왔던 나의 시선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나는 시각적 소멸을 통해 바탕을 변화시키는 소금의 언어를 상상하기 시작했다.

 

과연 먼 훗날 21세기를 어떻게 바라볼 것인가? 단순히 인류문명의 전환점이 되었던 가장 급변했던 시대로 기억되진 않을 것이다. 나는 인류가 가장 양극화되고 총성 없는 긴 전쟁 속에서 정신적으로 가장 피로했던 시대로 기억될까 두려웠다. 꿈과 희망으로부터 좌절하며 그것을 멀리하고, 새로운 관계를 기피하며, 환경오염을 피해 차가운 콘크리트 속에 점점 갇혀가는 도시인들의 일상이 이 시대의 풍경으로 기억될까 두려웠다.

 

나는 도시의 차가움과 그곳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의 쓸쓸함을 마치 침묵하는 차가운 콘크리트처럼 바탕에 펼치고 싶다. 그리고 그 위에 녹아 내리는 소금결정을 표현하며 시각적 소멸을 통한 바탕의 변화가 캔버스를 넘어 이를 바라보는 관객들에게도 일어나길 꿈꾼다. 나는 21세기에 꿈과 희망을 노래했던 화가로 기억되고 싶다.

 

P.S. 언젠가 소금의 발자취를 쫓아 염전으로 향했었다. 그곳은 태양의 열기가 유난히 뜨거웠고 대지에 불어오는 바람도 해수를 증발시켜 끈적였으며, 수면 위로는 소금결정들이 떠오르고 있었다. 그 모습을 바라보며 문득 작은 소금 알갱이의 시각적 생성 배경에 저 거대한 우주가 있었음을 깨달았고 기뻐했다. 소금결정이 시각적 소멸과 생성을 반복하며 끊임없이 바탕을 변화시켜나가는 작업을 상상하게 되었다.

SUBSCRIBE FOR EMAILS
Contact
  • 파비콘
  • 페이스 북 - 흰색 원
  • 인스 타 그램 - 흰색 원
  • band logo1

© 2018  C.K.Tae-un.  All Rights Reserved.